총무원장 선거 중단 촉구 불교개혁행동 성명서(요약)

총무원장 선거 중단을 촉구한다.

내일 (28일)로 예정된 조계종 36대 총무원장 선거에 입후보한 혜총, 정우, 일면 등 세 스님이 불공정 선거를 이유로 어제 후보를 전격 사퇴했다.

세 후보는 이번 총무원장 선거가 이대로 진행되면 종단 파행은 물론, 종단이 특정세력의 사유물이 되어 부처의 광명은 빛을 잃고 법륜은 멈출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계종단에서 총무원장 후보가 사상 초유로 동반 사퇴하는 일이 벌어진 것은 자승세력이 흠결이 많은 설정 스님을 총무원장으로 뽑아 탄핵을 맞고도 참회 없이 선거를 서두른 현 종단의 몰염치를 극명하게 드러낸 것으로, 필연의 결과이다.

불교개혁행동은 36대 총무원장 선거가 공고된 때 성찰과 개혁 없는 선거는 원천 무효임을 선언한 바 있다.

작금의 조계종 36대 총무원장 선거는 권력승들의 대표로 불리는 자승 전 총무원장의 낙점에 좌우된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 능력과 인품을 보고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선택하는 선거와는 거리가 멀다.

세 후보가 현행 선거제도의 문제점을 뒤에나마 인정하고 후보를 사퇴한 것은 다행이다.

원행스님은 이제라도 불공정 시비에 휘말려 이미 정당성을 잃은 선거의 승자가 되기보다 앞서 결단한 세 후보를 따라 선거 거부에 동참하길 촉구한다.

아울러 종단은 총무원장 입후보자 선거거부 사태를 비상시국으로 인식해 선거를 즉각 중단하기를 촉구한다.

또한 사태의 원인을 직시하고 어제 후보사퇴 기자회견에서도 나온 직선제를 포함한 절차적 하자가 없는 선거 제도를 도입해 선거를 원점에서 다시 추진해 줄 것을 제안한다.

세 후보의 사퇴로 총무원장 선거는 불자들의 바람을 다시 엮을 일말의 기회를 맞고 있다.

이에 불교개혁행동은 아래와 같이 주장을 밝힌다.

하나. 자승 전 원장 지지를 받는 것으로 지목된 원행 스님도 후보를 사퇴하라.

하나. 종단은 선거를 즉각 중단하고 직선제를 비롯한 대중이 원하는 선거제도 를 도입해 새로운 제도 하에 총무원장 선거를 원점에서 다시 하라.

하나. 후보를 사퇴한 세 스님도 불교 개혁에 적극 동참하라.

하나. 우리는 이번 선거가 원천무효임을 한 번 더 천명하고, 현행대로 선출된 총무원장은 인정할 수 없음을 확실하게 밝힌다.

2018년 9월 27일
불교개혁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