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이름으로 날 불러주오


틱낫한 인터뷰 by 오프라 윈프리, 한글자막

틱낫한 스님
진정한 이름으로 날 불러주오

내일이면 나 떠나리라
말하지 말라
오늘도 난 여전히 오고 있으니

깊은 눈으로 바라보라
나는 시시각각 오고 있나니
봄 나뭇가지 꽃눈이 되어,
갓 지은 둥지 속 지저귐을 배우는
날개 연약한 작은 새가 되어,
꽃봉오리 속 애벌레가 되어,
바위 속에 몸을 숨긴 보석이 되어

나는 아직도 오고 있나니
웃고 또 울려고,
두려워하고 또 희망을 품으려고
내 심장의 박동은 곧
뭇 생명의 탄생과 죽음

나는 나뭇잎 뒤
고치옷 입는 애벌레
또한 나는 봄 오면 때맞춰
애벌레 잡으러 오는 새

나는 맑은 웅덩이
한가로이 헤엄치는 개구리
또한 나는 소리 없이 다가와
그를 삼키는 뱀

나는 대나무처럼
말라가는 우간다의 아이
또한 나는 우간다에
살인무기를 파는 거래상

나는 조각배에 몸 맡기고
고국을 탈출하다
해적에게 강간당하고
바다에 몸 던진 열두 살 소녀
또한 나는 아직
남의 마음 헤아리고
사랑하는 가슴 지니지 못한 해적

나는 막강한 힘을
주무르는 보안부장
또한 나는 강제노동 수용소에서
서서히 죽어가며
피로써 국민의 빚을 갚는 정치범

내 기쁨은 봄과 같아서
그 온기가 생명 가는
모든 길에 꽃 피게 하고
내 고통은 눈물의 강처럼 흘러
오대양 가득 채우나니

진정한 이름으로 날 불러주오
내 모든 울음과 웃음
한꺼번에 들을 수 있도록
내 고통과 기쁨
하나임을 알 수 있도록

진정한 이름으로 날 불러주오
내 잠 깨어 가슴의 문,
자비의 문 열어놓을 수 있도록

영문
being peace
mindfulness teachings
stepping into freed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