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ESCO lists Korean mountain Buddhist temples as World Heritage sites


Seonamsa 선암사 仙巖寺 www.sunamsa.or.kr


Daeheungsa 대흥사 大興寺 www.daeheungsa.co.kr


Beopjusa 법주사 法住寺 beopjusa.org


Magoksa 마곡사 麻谷寺 www.magoksa.or.kr


Tongdosa 통도사 通度寺 www.tongdosa.or.kr


Bongjeongsa 봉정사 鳳停寺 www.bongjeongsa.org


Buseoksa 부석사 浮石寺 www.pusoksa.org

한국 사찰 7곳 통도사, 부석사, 봉정사, 법주사, 마곡사, 선암사, 대흥사 등이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등재됐다.

유네스코는 지난 6월 30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개최한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결정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전남 순천시 선암사, 전남 해남군 대흥사 , 경남 양산시 통도사, 경북 영주시 부석사, 안동시 봉정사, 충북 보은군 법주사, 충남 공주시 마곡사 등으로 구성됐으며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한국의 13번째 세계유산이 됐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에 대해 ‘7~9세기 창건 이후 현재까지의 지속성, 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1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된 뒤, 1년 반 동안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심사를 받았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올해 5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있지만, 연속유산 선정 논리 부족 등을 이유로 7곳 중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 등 4곳만 등재하라고 세계유산위원회에 권고했다.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 대한민국 대표단(문화재청,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외교부)’은 위원회에서 7곳 모두 등재되도록 세계유산 위원국들을 대상으로 지지 교섭을 해왔으며 그 결과, 이날 오후 등재 결정 논의 과정에서 위원국인 중국이 7곳 모두 등재를 제안하면서 21개 위원국 중 17개국이 공동으로 서명했고 20개 위원국은 지지 발언을 했다. 마침내 전체 위원국 지지를 받아 전체 등재에 성공했다

산사 등재 결정과 함께 세계유산위원회는 4가지 사항을 추가로 권고했다.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산사 내 건물 관리 방안 마련, 산사 종합정비계획 마련, 등재된 뒤 증가할 관광객 대응 방안 마련, 산사 내 건물 신축 시 세계유산센터와 사전 협의 등이다.

Seven ancient Korean mountain temples, which typify the way Buddhism in the country has merged with Indigenous beliefs and styles, were listed as UNESCO world heritage sites on Saturday.

The seven mountain temples – Seonamsa, Daeheungsa, Beopjusa, Magoksa, Tongdosa, Bongjeongsa, Buseoksa – were all established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that lasted until the 7th century AD.

UNESCO made the announcement at a meeting in the Bahraini capital Manama.

Buddhism was imported to the Korean peninsula in the fourth century and accepted by the ancient kingdoms of Goguryeo, Baekje and Silla, establishing it as the national religion for more than 1,000 years.

During the religion’s heyday in the fifth and sixth centuries many houses of worship were built under strong state patronage, accelerating the importation of Buddhist culture, architecture and style.

Over time elements of traditional Korean beliefs merged into the religion, forming the Tong Buddhist doctrine, meaning consolidation or integration, and temple architectural layouts followed suit.

Buildings were constructed in supposedly auspicious locations and many temples set up in hilly areas, in line with the traditional Korean reverence for mountains and the Zen focus on meditation in a calm environment.

Temples were built on high positions protected by hills and commanding an open view over other mountains.

A typical mountain temple has a long winding entrance path up the slope, buildings laid out in a square with an inner courtyard in the middle.

The most important hall is on the highest level at the back, and halls for meditation, everyday living areas for monks, and a pavilion form the other three sides.

But Buddhism’s influence began to wane after the Chosun dynasty, which took over in the 14th century, adopted Confucianism as its ideology and launched an extensive and enduring crackdown on the religion.

It forced many urban temples to close, leaving only those in remote hills to survive.

List of UNESCO World Heritage entries

  • Complex of Koguryo Tombs
  • Historic Monuments and Sites in Kaesong
  • Haeinsa Temple Janggyeong Panjeon, the Depositories for the Tripitaka Koreana Woodblocks
  • Jongmyo Shrine
  • Seokguram Grotto and Bulguksa Temple
  • Changdeokgung Palace Complex
  • Hwaseong Fortress
  • Gochang, Hwasun and Ganghwa Dolmen Sites
  • Gyeongju Historic Areas
  • Jeju Volcanic Island and Lava Tubes
  •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 Historic Villages of Korea: Hahoe and Yangdong
  • Namhansanseong
  • Baekje Historic Areas
  • Sansa, Bud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ea
  • KoreaTemple.com 도메인 문의 010-40252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