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지대방

Home

링크싸이트

게시판
공지사항
교리문답
FTP자료실
돈오돈수
돈오점수
법정스님글모음

법정스님

법정(法頂)스님 법정스님 추모소식, 트위터 검색 @buddhistnews

 

강원도 산골, 화전민이 살던 주인 없는 오두막을 빌려 홀로 땔감을 구하고 밭을 일구며, 청빈의 도와 맑고 향기로운 삶을 실현하고 계신 법정(法頂)스님은 30년이 넘는 침묵과 무소유의 철저함으로 이 시대의 가장 순수한 정신으로 손꼽히고 있다.

 1954년 당대의 큰 스승이었던 효봉 스님의 제자로 출가하였고 70년대 후반 송광사 뒷산에 손수 불일암을 지어 홀로 살았다. 그러나 스님의 명성을 듣고 찾아오는 이들이 많아지자 수필집 <버리고 떠나기>를 쓴 후 훌쩍 강원도로 들어가 거처를 숨기고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저서로는 <무소유> <서있는 사람들> <산방한담> <물소리 바람소리> <텅빈 충만> <버리고 떠나기>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 등의 수필집과 류시화 시인이 엮은 <산에는 꽃이 피네>가 있고, 역서로는 <깨달음의 거울(禪家龜鑑)> <숫타니파나> <불타 석가모니> <진리의 말씀(法句經)> 등이 있다.

제 목제 목
 작은 창으로 보기 무소유  작은 창으로 보기 세상만사 뿌린대로 거둔다
 작은 창으로 보기 산에서 살아 보면  작은 창으로 보기 다산 정약용의 근검정신을 되새기며
 작은 창으로 보기 화개동에서 햇차를 맛보다  작은 창으로 보기 과거에만 얽매일 것인가
 작은 창으로 보기 섬진 윗마을의 매화  작은 창으로 보기 선진국문턱은 낮지 않다
 작은 창으로 보기 보왕삼매론  작은 창으로 보기 침묵과 무소유의 달
 작은 창으로 보기 자기 자신으로 돌아가라  작은 창으로 보기 덜 쓰고 덜 버립시다
 작은 창으로 보기 책 속에 길이 있다  작은 창으로 보기 죽이지 말자 죽게 하지도 말자
 작은 창으로 보기 여백의 아름다움  작은 창으로 보기 산천이 통곡한다
 작은 창으로 보기 오리이야기  작은 창으로 보기 휴거를 기다리는 사람들
 작은 창으로 보기 시은을 두려워 하라  작은 창으로 보기 보살핌 안에 구원이 있다
 작은 창으로 보기 한덩이 붉은 해가 ...  작은 창으로 보기 식성이 변하네
 작은 창으로 보기 믿고 따를 수 있게 하라  작은 창으로 보기 거부하지 말고 받아들이라
 작은 창으로 보기 맑은 물을 위해 숲을 가꾸자  작은 창으로 보기 따뜻한 가슴으로
 작은 창으로 보기 종교와 국가권력  작은 창으로 보기 급할수록 순리대로
 작은 창으로 보기 야생동물이 사라져 간다  작은 창으로 보기 신뢰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작은 창으로 보기 보다 단순하고 간소하게  작은 창으로 보기 전 지구적인 재난이 두렵다
 작은 창으로 보기 대통령 지망생들에게  작은 창으로 보기 이 가을에는 행복해지고 싶다
 작은 창으로 보기 명상으로 일어서기  작은 창으로 보기 텅 빈 충만
 작은 창으로 보기 언론과 정치에 바란다  작은 창으로 보기 잊을 수 없는 사람
 작은 창으로 보기 가을 들녘에서  작은 창으로 보기 물이 흐르고 꽃이 피더라
 작은 창으로 보기 가난의 德을 익히자  작은 창으로 보기 쥐이야기
 작은 창으로 보기 두려워하지 말자  작은 창으로 보기 빛과 거울
 작은 창으로 보기 일자리 잃으면 일거리를 찾자  작은 창으로 보기 법정스님 청와대 비서관들에 法講
 작은 창으로 보기 흐르는 물처럼 새롭게  작은 창으로 보기 물흐르고 꽃피어난다.
 작은 창으로 보기 있는 그대로가 좋다  작은 창으로 보기 한 생각 돌이키니
 작은 창으로 보기 무 말랭이를 말리며  작은 창으로 보기 한 걸음, 한 걸음 걸어서 오다

넷선방 경전열람 디보회원싸이트 웹호스팅 지대방 회원마당